쪽지 플러스 구매
메시지 채널 리스트
쪽지 플러스 만료일:
구매
삭제
젤리선물
  • 임의지정
  • 내 보유젤리 0

하트선물
  • 임의지정
  • 내 보유하트 0

메시지 상세
00:00

logo

방송국 스튜디오

하늘빛 그리움 즐겨찾기
since 2010-08-26
https://pstm.inlive.co.kr/studio/list
http://pstm.inlive.co.kr/live/listen.pls
마을 소속회원 EXP 229,970
  • 229,970
  • 다음 레벨업까지 270,030exp 남음
  • 500,000

자유게시판

인라이브의 게시판 (커뮤니티 유저게시판/자료실, 방송국 게시판) 관리 지침
  • 커넥션....

    푸른소나기(@pstm)
    2013-01-22 03:00:55


 
중세에는 천둥을 흩어놓기 위해
교회 종탑에서 종을 울리는 것이 관습이었다.
 
그 결과로 엄청나게 많은 수의
종치는 사람들이 벼락을 맞았다.
 
실제로 1786년에 이르러서는 파리의 의회는
그 관행을 금지하는 칙령을 반포하였다.
 
왜냐하면 직전 33년 동안 386회의 기록된 벼락 중에서
우연히 벼락을 맞은 103명보다 더 많은 수가
 
젖은 줄을 쥐고 종을 치다가
벼락을 맞아 사망하였기 때문이다.
 
 
 
 
 

 
 
 

댓글 0

(0 / 1000자)

LIVE


29

푸른소나기

방송국 멤버

  • 29
    • 국장
    • 푸른소나기 (@pstm)
  • 9
    • CJ
    • 희미한별빛 (@ks5967572)
  • 1
    • CJ
    • o초록o (@qltqkdnf)
  • 15
    • CJ
    • 보랏빛 (@popopo)
  • 25
    • CJ
    • 노끈바지 (@banseok99)
  • 20
    • CJ
    • 하얀앵초 (@xotjd12)
  • 9
    • 스탭
    • 녹끈바지 (@banseok9)
  • 10
    • 스탭
    • 고운아라 (@evara)
  • 쪽지보내기
  • 로그방문

브라우저 크기를 조정해 주시거나
PC 환경에서 사용해 주세요.